로딩 중...

로딩 중...

로딩 중...

쇼핑을 원하는 성별을 선택해주세요

쇼핑을 원하는 성별 을 선택해주세요

 
탐스러운 선물이 넘쳐나는 이곳! 댈러스 새 숍으로의 초대

포티 파이브 텐 (Forty Five Ten) 부티크의 팬이라면 희소식이 있다. 미국 댈러스의 문화를 대표하는 포티 파이브 텐의 새 부티크가 문을 연 것. 고급스러우면서도 동시에 편안한 안식처가 되고 싶다는 이곳은 초창기 댈러스 다운타운의 부흥기를 재현했다. 글래머러스하되, 텍사스 만의 인간미가 넘치는 곳 매력 넘치는 부티크, 포티 파이브 텐의 대표와 패션 디렉터를 만나보았다.

포티 파이브 텐의 대표이자 공동설립자, 댈러스 출신의 브라이언 볼크 (Brian Bolke)와 패션 디렉터인 닉 우스터(Nick Wooster), 테일러 토마시 힐(Taylor Tomasi Hill)은 부티크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지난 16년 동안 댈러스의 대표 프리미엄 부티크로서 제 몫을 톡톡히 해 온 이들의 자신감- 이번엔 인터내셔널 디자이너의 컬렉션과 예술 장인의 손길을 접목한 강력한 아이템들을 선보인다.

브라이언은 부티크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댈러스의 다운타운]이 품고 있는 매력, 글래머러스하면서도 정이 넘치는 그런 공간을 만들어 보고 싶었다. 탐스러운 것들로 가득 찬 아주 쿨한 곳. 우리 부티크에서는 예상을 넘어선 것을 예상할 수 있달까!’ 어떤 브랜드의 입점이 가장 기억에 남는지 닉에게 물으니 그의 대답은 톰 브라운 (Thom Browne)이라고. ‘우리 부티크로써는 정말 중요한 결정이었다. 톰 브라운에는 테일러드 아이템이 주는 정교한 센스가 있다. 그런데 동시에 유머러스함이 듬뿍 들어있으니 어떻게 신나지 않을 수 있나.’ 테일러는 이 부티크의 바잉 방식이 독특하다고 말한다. ‘포티 파이브 텐에는, 매일 걸쳐도 질리지 않는 기본 아이템과 이 세상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특별한 아이템을 믹스하는 것, 그것을 다시 하나의 컨셉으로 묶을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글: 애슐리 그리본/ 한국어: 제이민

쇼핑하기

파리의 전설적인 향수 제조사, 딥티크와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이 캔들은 모든 걸 다 가진 여성에게 모자라지도 넘치지도 않을 완벽한 선물 아이템이다.

쇼핑하기

 

커피 테이블 위에 놓인 이 책이라면 집 주인의 세련된 감각을 단번에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뉴욕의 패션 포토그래퍼 루벤 아판나도르 (Ruven Afanador). 무한한 상상력, 꿈을 꾸는 듯한 환상적인 작품으로 대표되는 작가의 리미티드 에디션 사진집이다. 패션 아이콘들의 인물 사진으로 채워져 있으며 패션 저널리스트, 할 루빈스타인의 설명이 곁들여져 가치를 더한다.

쇼핑하기

큼지막한 진주가 예상치 못한 곳에 자리 잡은 니콜라스 커크우드의 하이힐. 로즈 골드 톤의 가죽은 샤이니하게 빛을 발하고 진주는 우아함을 뽐낸다. 브라이언은 플랫폼 슈즈가 다음 시즌의 머스트-해브 스타일이 될 거라며 감탄을 이어갔다. ‘컬러를 보세요. 발 위에서 얼마나 예쁘게 돋보일지!’

쇼핑하기

 

매끈하고 심플한 미니멀리스트한 감각으로 완성된 시계, 파슬과의 협업은 완벽한 조화였다. 시계 페이스의 짙고 깊은 블랙 컬러는 부드러운 가죽 스트랩과 너무도 잘 어울린다.

쇼핑하기

 

빈티지 티셔츠 브랜드, 정크푸드(Junk Food)와 패션 일러스트레이터 도날드 로버트슨과의 협업. 아티스트의 위트 넘치는 그래픽이 편하디 편한 소재의 티셔츠 위에 살포시 자리 잡았다. 이 리미티드 에디션 캡슐 컬렉션의 제목은 ‘Junk Food Made Me Do It (다 정크푸드 때문이야!)’ 참 적절하고도 재미있다.

쇼핑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