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 중...

로딩 중...

로딩 중...

쇼핑을 원하는 성별을 선택해주세요

쇼핑을 원하는 성별 을 선택해주세요

Farfetch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또는 회원가입 하기
 

 

글: 라이언 톰슨/ 한국어: 박수진

 

쇼핑하기

 

우리에게는 황학동에서 많이 본 차림, 아버지 혹은 할아버지의 옷차림이 연상되는 대드 코어가 이번 시즌을 뒤흔들었다. 손이 많이 안가는 패션이랄까. 무관심에서 한발 더 나아가 80년대의 스톤워싱 같은 아이러니한 요소가 활약하는 이 새로운 트렌드는 이번 시즌 가장 주목해야 할 키워드이기도 하다. 뎀나 바질리아는 발렌시아가 SS18 남성복 컬렉션 전체를 이 주제로 풀어내기도 했으니 말이다. 무엇이 그토록 아버지들을 매력적으로 만든 것인지 파페치가 대드 코어의 모든 것을 제대로 파고들었다.

 

 

 

 

넓고 높이 올라올수록 멋스러운진

 

스트레이트로 떨어지는 실루엣과 하이 웨이스트를 언제나 고수하는 대드 진이야말로 모양만 데님인 트랙팬츠라고 할 수 있다. 진정한 대드 진 매니아라면 스톤워싱을 항상 고집하겠지만, 이번 시즌 사카이, 엑스 인피니타스, 알렉산더 맥퀸, 그리고 아워 레가시 등의 브랜드가 선보인 좀 더 스타일리시하게 변형된 버전도 눈여겨보자.

 

 

 

각 잡힌 박시 핏 재킷

 

한참 막강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는 크롭 테일러드 재킷이라면 어떤 아이템과도 잘 어울린다. FW17 컬렉션의 프라다, 르메르, 이타우츠 그리고 발렌시아가의 디자이너들은 앞 여밈이 싱글 혹은 더블 브레스티드이던 상관없이 오버사이즈 숄더와 큼직한 슬리브, 그리고 어김없이 박시 핏에 손을 들어주었다. 새빌로우에서는 혀를 끌끌 찰지도 모를 일이지만 대드 코어의 팬들은 쾌재를 부르는 지금, 한 가지 고민이라면 진이냐 앞 주름이 날카롭게 잡힌 테일러드 팬츠를 입을까 정도랄까.

 

 

 

칼 주름 테일러드 팬츠

 

교수 혹은 80년대의 월 스트릿의 야심가들에게는 유니폼과도 같은 앞 주름이 들어간 테일러드 팬츠는 화려함과 약간 불량한 매력까지 갖춘 대드 진의 비즈니스 클래스 업그레이드라고 할 수 있다. 클래식을 비롯하여 크롭, 드롭 크로치, 하이웨이스트까지, 아미 알렉산드르 마티우시와 이세이 미야케 옴므 플리세의 FW17 컬렉션에는 다양한 버전의 플리츠 팬츠가 등장했다. 티셔츠는 항상 팬츠 안에 넣어 입고 벨트로 마무리하는 걸 잊지 말자. (티셔츠 입는 방법은 잠시 후 계속된다)

 

 

 

아버지의 운동화

 

대드 진만 두고 이야기하기에는 뭔가 아쉽다. 팥 없는 단팥빵이라고 해야 하나. 뉴발란스로 대표되는 투박한 화이트 스니커즈가 받쳐주지 않는 데님이라면 진정한 대드 코어가 아니다. 자연스럽게 마을 이장님이 떠오르는 이 조합은 ‘어글리’ 스니커즈라는 최신 트렌드를 만들어내는 데 영향을 미치기도 했는데, 발렌시아가의 트리플 S부터 아디다스와 라프 시몬즈의 콜라보레이션으로 탄생한 오즈위고가 그 결과물이랄까.

 

 

 

반가운 코듀로이

 

고리타분하기로 소문난 지리 선생님의 브라운 코듀로이 팬츠를 기억하는가. 우리에겐 골덴바지로도 익숙한 두툼하고 올록볼록한 촉감의 코듀로이가 이번 시즌 다시 돌아왔다. 버터 스카치와 번트 오렌지빛의 따스한 가을 스펙트럼으로 물들인 프라다는 물론, 조르지오 아르마니, 오프 화이트, 이타우츠가 보여준 차분한 색감들도 눈길을 끈다. 어떤 식으로든 이번 시즌 잔잔한 파장을 일으킬 코듀로이에 주목해보는 것은 어떨까.

 

쇼핑하기